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전경.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시장이 집을 사고자 하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은 ‘매수자 우위’ 시장으로 돌아섰다.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9일 KB국민은행의 ‘주간 주택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94.8로 집계돼 3개월 만에 기준점인 100을 밑돌았다. 부동산중개업체 3,000곳을 대상으로 매도자와 매수자 동향을 파악해 산출하는 이 지수는 지난 1월1일 98.8을 기록한 이후 11주 연속 100을 상회해왔다.

매수우위지수가 100을 밑돌면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아 시장에서 매수자가 보다 협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국면, 다시 말해 ‘매수자 우위’ 시장이 됐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가격 측면에선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가 한풀 꺾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이번 지수 하락은 이달 시행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별로는 서울 강북 14개구 매수우위지수가 95.7로 집계돼 지난해 11월20일 이후로 처음으로 기준점을 하회했다. 강남 11개구 매수우위지수는 93.7로, 올해 1월1일(82.1) 이후 가장 낮았다. 전국 매수우위지수는 서울보다 한참 낮은 45.5를 기록했다.

아파트 거래량도 급격히 감소했다. 서울 매매거래지수는 17.9로 지난해 11월6일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서울 지역 전세수급지수도 111.3으로 2009년 3월 23일(109.2) 이후 약 9년 만에 가장 낮았다. 전세수급지수는 높을수록 전세 공급 부족을, 낮을수록 수요 부족을 뜻한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