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경남도지사 후보 추대 결의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6일 "청와대 주사파들이 온통 나라를 파국으로 끌고 가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보수층의 결집을 호소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2000년 6월 DJ(김대중 전 대통령)가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하고 서울로 돌아와서 '이제 한반도에 전쟁은 없다'고 선언하고 통일이 눈앞에 온 것처럼 세계와 한국민을 기만한 것처럼, 지금 똑같은 일을 청와대 주사파들이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 번 속았으면 알아야 하는데, 3대에 걸쳐 8번을 거짓말한 독재정권의 포악한 후계자가 쳐 놓은 덫에 장단을 맞추면서 또다시 북핵 쇼를 주사파 정권이 벌이고 있다"며 "이에 무한 생존경쟁을 벌이고 있는 언론들은 부화뇌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남북이 손을 맞춰 북의 핵 완성 시간만 벌어주는 남북 위장평화 쇼를 직시하지 않으면 우리는 포악한 독재자의 핵 공갈에 신음하는 극한 상황을 맞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좌파 사회주의 경제실험으로 거리에는 실업이 넘쳐나고 서민경제는 파탄지경에 이르렀는데도 법원·검찰·경찰·국정원·정치·경제·사회·문화계 전부를 좌파 코드 인사로 채우고, 전교조와 강성노조는 자기 세상을 만난 양 그들만 행복한 나라가 되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막는 것은 국민의 심판밖에 없다"며 "선거 한 번 해봅시다. 과연 대한민국 국민이 그렇게 어리석은지 한 번 봅시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