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의 지인이라는 사람의 폭로가 나왔다. 들이대닷컴

성폭행 의혹으로 경찰 소환을 앞둔 가수 김흥국(59)이 지인 A의 또 다른 성추행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김흥국 소속사는 4일 "사실 무근이며, 지인 A가 누구인지 짐작이 가는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라고 주장했다.

"이 정도로 위험한 주장을 하려면 본인 신분을 밝히길 바란다"면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발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김흥국과 30년간 알고 지냈다는 A는 김흥국이 2002년과 2006년 월드컵 당시 여성을 성추행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흥국 소속사는 그러나 "2002, 2006년 월드컵 때 항상 응원팀과 함께 다녔고, 전혀 그런 일이 일어난 적이 없다"면서 "혹시나 해서 응원팀에 확인해본 결과 다들 그런 일이 없었다며 황당해했다"고 반박했다.

A는 또 2012년 카페를 운영했을 당시 김흥국이 아르바이트생까지 추행했다고 주장했는데, 김흥국 소속사는 "당시 그 지인이 운영하는 카페가 장사가 잘 안 돼 많이 도와주려 애썼다. 그런 상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어떻게 했다는 주장이 나올수가 없다"고 해명했다.

김흥국은 "최근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당혹스럽다. 하루 빨리 모든 조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광진경찰서는 김흥국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B를 지난주 불러 조사한 데 이어 5일 오후 김흥국을 소환해 조사한다. B는 지난달 20일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강간·준강간·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흥국은 B를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맞고소했다. 앞서 지난달 20일에도 B를 상대로 정신·물질적 피해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뉴시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