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법, 공수처법 처리놓고 줄다리기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 한 식당에서 열린 여야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회동에서 인사를 나눈 후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를 논의했지만, 합의에는 실패했다. 여야는 개헌안과 더불어 방송법 개정안, 공수처 설치법 처리를 놓고 팽팽히 맞서고 있어 당분간 4월 임시국회 정상화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