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품 수거업체들이 비닐과 스티로폼 수거를 중단하겠다고 예고한 1일 서울 용산구 한 아파트 쓰레기 수거장에 비닐 등 배출에 대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 일부 재활용품 수거업체들이 비닐 등 수거를 중단해 쓰레기 대란이 우려되는 가운데 비닐을 버리지 말라고 제지하는 아파트 경비원에게 주먹을 휘두른 주민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A(7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1일 오후 6시 20분쯤 김포시 운양동 한 아파트 단지 쓰레기 분리 수거장에서 경비원 B(66)씨 얼굴을 주먹으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쓰레기를 분리 수거하던 A씨는 B씨가 “비닐은 수거가 안 돼 버리면 안 된다”고 막자 홧김에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폭행을 당한 B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귀가한 상태다.

서울 인천 경기 일부 재활용품 수거업체들은 중국이 폐기물 수입 금지를 선언하고 폐지 가격이 떨어져 수익이 악화되자 이달부터 공동주택에서 비닐과 스티로폼 등을 수거하지 않고 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