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위안부 피해자들 위해 차근차근 기부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정봉주 전 의원의 결백 주장에 '1억 원 베팅'을 약속했던 더불어민주당 부산 중·영도구 김비오 위원장이 실제로 1억 원을 내겠다고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29일 그의 페이스북에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누구보다 고통을 받았을 피해자 A 씨와 박훈 변호사, 미투 관련 피해자분들에게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며 거듭 사과했다.

그는 "가볍게 이뤄진 제 행동을 깊이 반성한다"며 "말이 아닌 행동으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겠다. 우선 시급한 대로 1천만 원 기부부터 시작하겠다"고 적었다.

기부 내용은 공개할 것이라고도 했다.

김비오 더불어민주당 부산 중•영도구지역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김 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도 "약속한 1억 원은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곳에 1천만씩을 기부할 예정"이라며 "세월호 참사 피해자, 위안부 피해여성 등 폭력 앞에 희생되고 상처받은 분들을 찾아 1천만 원씩 차근차근 기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랜 동지였던 정봉주의 진정성을 믿었기에, 손잡아주고 싶어 그랬다"며 "진실 규명에 앞서 가볍게 이뤄진 제 행동을 깊이 반성한다"고 심정을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정봉주의 결백에 1억 원을 베팅한다"며 정 전 의원에 지지 의사를 보냈다.

이는 전날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피해자라고 주장한 여성 A 씨의 입장을 지지하는 박훈 변호사가 정 전 의원이 제시한 알리바이 사진이 사실이라면 1억 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한 대응이었다.

이에 박 변호사는 이 글 댓글에서 "계약 수락합니다. 정봉주가 거짓말했으면 2억 받겠습니다"라고 맞대응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의 1억 원 기부 약속에 누리꾼들은 '행동이 경솔했다'는 비난의 목소리와 함께 '이번 일을 거듭나는 기회로 삼아라', '쉬운 결정이 아닐 텐데, 힘내라' 응원하는 목소리도 컸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