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전 국회에서 사무처 직원들이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사항을 살펴보고 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날 관할 고위공직자 1천7백11명의 2018년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을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연합뉴스

지난해 국회의원 10명 중 8명 이상은 1년 전보다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평균 재산이 29억8,000만원으로 여야 5당 가운데 가장 많았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9일 국회공보를 통해 공개한 ‘2017년 국회의원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국회의원 287명 가운데 85.4%는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재산이 늘어났다. 이는 2015년 대비 2016년 재산 증가 의원 비율인 79.3%보다 늘어난 것이다. 반대로 1년 전에 비해 재산이 감소한 의원은 42명(16.4%)에 불과했다.

증가 규모 별로 보면 재산이 1억 원 이상 늘어난 의원이 166명으로 가장 많았다. 구체적으로는 10억 원 이상이 10명(3.5%), 5~10억 원 미만이 16명(5.6%), 1~5억 원 미만이 140명(48.8%)으로 집계됐다.

국회의원 재산 증가액에 가장 큰 기여를 한 건 토지와 건물 등 부동산 항목이었다. 신고 재산이 500억 원을 초과한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세연, 박덕흠 한국당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284명의 평균 재산 증가액은 1억9,846만원으로 나타났는데 그 중 부동산 항목의 재산 증가액이 9,160만원으로 가장 컸다. 이외 유가증권 증가액이 6,043만원, 예금 증가액이 5,035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500억 원 이상 3명을 제외한 정당별 1인당 평균 재산은 한국당이 29억8,641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 바른미래당(25억8,527만원), 민주평화당(17억7,388만원), 민주당(17억1,914만원), 정의당(5억2,712만원) 순이었다. 개인별로는 게임업체 웹젠 이사회 의장을 지낸 김병관 의원이 4,435억2,625만원을 신고해 1위에 올랐고, 김세연 한국당 의원이 1,123억 7,739만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