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 기자회견에서 민주평화당 이용주(왼쪽) 원내수석부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치열한 줄다리기 끝에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대한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공동교섭단체 명칭은 평화당의 약칭을 앞세워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으로 하는 대신, 초대 원내대표에는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를 추대하는 것으로 양 당이 한발씩 양보했다.

이용주 평화당 원내수석부대표 겸 대변인은 28일 브리핑을 통해 “양 당이 공동교섭단체 명칭, 대표와 교대 여부 등 주요 쟁점에 대한 잠정적 합의를 이뤘다”며 이렇게 밝혔다. 양 당은 또 안정적인 교섭단체 유지ㆍ발전을 위해 책임 있는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평화당과 정의당은 일찌감치 공동교섭단체를 출범시키기로 뜻을 모았지만 교섭단체 명칭과 초대 원내대표를 두고 진통을 겪었다. 논의에 진전이 없자 평화당의 장병완 원내대표와 이 원내수석, 정의당의 노 원내대표와 윤소하 원내수석은 이날 오후 2+2 회동을 가졌고, 장시간 논의 끝에 합의에 이르렀다. 이 원내수석은 “아직 합의문을 작성하지 못했다”며 “정확한 내용은 29일 오전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공동교섭단체 출범은 내달 2일 전후가 될 전망이다. 평화당은 29일 강원도당 창당대회에서 잠정 합의안을 당 지도부에 보고하고 추인 받을 계획이다. 같은 날 정의당도 상무위원회에 잠정안을 보고하고 이를 토대로 최종 합의안을 만들어 주말쯤 전국위 승인을 받기로 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