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방송제작 파견 인력을 대상으로 인사제도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CJ E&M 제공

tvN 드라마 ‘화유기’ 방송사고로 드라마 제작환경의 열악함을 지적 받아 온 국내 최대 엔터테인먼트 기업 CJ E&M이 방송제작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해 기존 비정규직 270여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했다. 또 1~3년차 프리랜서 연출자와 작가 용역료를 최대 50%까지 인상했다.

28일 CJ E&M은 방송산업의 건강한 생태계 조성을 위한 '방송산업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CJ E&M은 지난해 12월부터 파견 인력 대상 인사제도 설명회를 개최하고 채용 프로세스를 진행했다. 이에 따라 개인적 사유나 최소 자격요건 미 충족자를 제외한 비정규직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번 방안으로 정규직화된 인력은 지난해 CJ E&M 전체 파견직 인력 수의 91%, 전 임직원의 15%에 달한다.

상대적으로 열악한 근무 환경에 놓여있던 1~3년차 프리랜서 연출자와 작가의 용역료도 최대 50%까지 인상하는 등 처우를 개선했다. 올 상반기 작가들의 이력을 관리하는 내부 전산 시스템을 구축해 공정한 보수 체계를 수립할 예정이다.

또 용역 계약을 맺는 작가들을 대상으로 방송작가 집필계약서 체결을 의무화해 명확한 보상 체계를 수립한다. 외주제작사와의 상생을 위한 방안으로 4월부터 정부가 권고하는 ‘방송프로그램 제작 표준계약서’도 반영해 시행한다.

이 외에도 제작 현장에서 스태프들의 사고나 부당한 처우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제작 스태프 인력에 대해 상해보험을 가입하게 하고, 오프라인 고충상담 창구 등을 마련했다.

CJ E&M은 “방송 산업 내 더불어 상생하는 환경·방안 마련을 위해 필요 시 추가 대책을 마련하는데 지속 노력할 것”이라며 “업계 종사자 간 상생을 토대로 산업 발전 기반을 마련해 보다 경쟁력 있는 한류 콘텐츠를 제작하고 확산하는데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