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우상호(가운데), 박영선(왼쪽) 의원과 경기지사 예비주자 전해철 의원이 22일 매일경제신문 주최로 신라호텔에서 열린 국민보고대회 '대한민국 미래도시전략'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막판 뒤집기를 노린다.’

6ㆍ13지방선거를 앞둔 더불어민주당에 결선투표 도입 여부가 경선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서울시장, 경기도지사 경선에서 멀찌감치 앞서가는 박원순 현 시장, 이재명 전 성남시장을 잡기 위해 경쟁후보들이 결선투표를 고리로 단일대오를 형성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 시장이 결선투표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우 의원은 “지난 대선 때 박 시장이 ‘대세론을 앞세워 감동을 주지 못하는 경선이 돼선 안 된다’고 했다”며 “본인 말에 책임을 지고 도전자에게도 공정한 기회가 부여되는 경선을 만들어 가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우 의원은 20일 같은 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박영선 의원과 결선투표제 보장을 주장한 공동 의견서를 정성호 공관위원장에게 제출했다. 의견서에서 두 의원은 “민주당이 지방선거에 압승할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은 각종 이슈로 사라지고 있다”며 “공정한 경선만이 아름다운 선거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결선투표는 1차 투표에서 50% 이상 득표한 후보가 나오지 않을 경우 상위 2명이 2차 투표에서 최종 승자를 정하는 제도다. 과반수 지지를 얻은 후보를 선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투표 비용이 많이 들고 경선이 과열된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박 시장은 “서울만 결선투표를 도입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에둘러 반대했지만, 현역 국회의원 신분으로 경선에서 10% 감산을 적용 받아 가뜩이나 불리한 출발선에 서 있는 두 의원은 절대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박 시장은 1차 투표로만 승부를 가를 경우 손쉽게 경선을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결선투표가 도입되고 박 시장과의 1대1 승부에서 두 의원의 지지층이 결집하면 판세를 뒤집을 수 있다는 게 이들 도전자들의 계산이다.

경기지사를 노리는 양기대 전 광명시장과 전해철 의원도 결선투표 요구에 가세했다. 22일 양 전 시장은 보도자료를 내고 “결선투표제 도입으로 과반 이상의 당원과 도민의 지지를 받는 후보를 선출한 뒤 단결과 화합의 ‘원팀’을 만들자”며 “전해철 후보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두 후보의 추격을 받는 이재명 전 성남시장은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며 사실상 수용 의사를 표시했다.

이처럼 거세지는 결선투표 바람에 민주당 지도부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29일쯤으로 예상되는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1주일 전인 22일까지는 당내 경선을 끝낼 방침이지만, 공천 룰을 둘러싼 예비후보간 갈등이 지속돼 일정이 지연될 경우 외부변수에 묻혀 경선 흥행은커녕 국민적 관심조차 시들해질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정 공관위원장은 “결선투표 도입은 당 최고위원회에서 결정할 사안”이라며 “공관위에서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다.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것이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