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억원대 뇌물 수수와 340억원대 비자금 조성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나와 서울동부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구속 수감에 정치권은 대체로 “사필귀정”으로 평가했다. MB의 친정이었던 자유한국당만 격렬한 반응을 보이며 “정치 보복”을 주장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페이스북에서 “비리와 부정부패, 헌정유린과 국정농단으로 얼룩진 ‘적폐정권 9년’이 뒤늦게 막을 내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이명박ㆍ박근혜 정부를 싸잡아 ‘적폐정권’으로 규정하며 “법과 원칙 위에 더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위해 앞으로도 적폐청산은 중단 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직 대통령의 구속을 반면교사 삼아 스스로에게 더욱 엄격한 집권정당이 되겠다”고 밝혔다.

반면에 한국당은 정치 보복성 수사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오로지 주군(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복수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적폐청산의 미명 아래 정치 보복을 하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홍 대표는 이어 “문 정권의 의도는 분명하다”면서 “정치보복쇼와 남북 위장 평화쇼, 그리고 사회주의 헌법 개정쇼라는 3대 쇼로 국민들을 현혹해서 (6ㆍ13) 지방선거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이 전 대통령 구속에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죄상은 죄상대로 엄정한 사법심사를 받고 엄단돼야 한다”면서 “아무리 정치보복을 하더라도 전직 대통령이 깨끗했다면 정치보복은 될 수가 없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출신 입장이 다르지 않은가’라는 의문에 박 공동대표는 “절대 다를 수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의 반응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조배숙 평화당 대표는 “MB 구속은 사필귀정”이라며 “검찰은 MB의 범죄 전모와 함께 2007년 (대선) 당시에 BBK와 다스 사건이 누구에 의해서 어떻게 왜 덮였는지도 함께 밝혀야 한다”고 추가 수사를 주장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거대권력은 그만큼의 책임이 뒤따른다는 교훈을 깊이 새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