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대학 내 교수 성폭력 대나무숲에 올라온 폭로글.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이화여대와 중앙대에서 조소 전공 교원 성폭력 폭로가 연이어 나왔다.

19일 페이스북 페이지 ‘미술대학 내 교수 성폭력 대나무숲’에 ‘E여자대학교 미술대학 K교수를 고발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K교수가 MT 때 옆에 앉아 종아리를 주물럭거리며 만졌고, 귓속말을 하는 척 입김을 불어넣었다. K교수가 주선한 술자리에서 사진작가 A씨가 옆에 있던 선배를 성추행했지만 K교수는 웃고만 있었다’고 털어놨다. 앞서 같은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사진작가 A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당사자 폭로도 올라왔다. 이화여대는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해자로 지목된 K교수의 20일 수업은 취소됐다.

중앙대 예술대 조소학과 총동문회는 이날 조소학과 강사던 B씨 성추행 사건을 폭로했다. 총동문회는 성명을 통해 “B씨가 2013년 6월 노래방에서 여학생 4명을 추행하고 모텔에 데려가서는 성폭행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성명에는 다음날 피해 학생들이 학과장에게 찾아가 처벌을 요구했지만, 같은 학과 교수가 합의를 유도해 사건이 덮였다는 내용도 담겼다. 총동문회는 “사죄문 작성, 작품 활동 영구 중단 등 조건으로 합의를 했지만 B씨는 여전히 작품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며 “B씨의 사법 처리, 작품활동 중단 및 미술협회ㆍ조각가협회 제명 등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중앙대는 “당시 B씨를 강사에서 해임하고 강의를 중단시켰다”고 전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