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의원 사퇴 첫 사례…"사퇴하는 게 명예 지키는 일"
서울시장 경선도 포기…피해 여성 "2008년 민 의원에게 성추행 당해"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10일 자신을 겨냥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가 나오자 즉각 의원직에서 전격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오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제가 모르는 자그마한 잘못이라도 있다면 항상 의원직을 내려놓을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이에 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사업가로 알려진 한 여성은 이날 한 매체를 통해 2008년 5월께 민 의원과 함께 노래주점에 갔다가 민 의원이 갑자기 자신에게 키스하는 등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는 현역의원을 대상으로 한 직접적인 첫 미투 폭로였고, 현역의원이 미투 폭로로 의원직을 사퇴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민 의원은 "그분이 상처를 받았다면 경우가 어찌 되었든 죄송한 마음"이라며 "그분이 2차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하지만 저는 문제 될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기억한다"며 피해자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반박했다.

민 의원은 "11년 전 히말라야에서 트래킹을 하다 우연히 그분을 만났다"며 "이후 여의도 지인들과 일자리 문제로 만나러 가는 길에 그분의 인터넷신문 창간 제안이 생각나 동석하면 그분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당시 상황을 언급했다.

그는 "그래서 함께 식사했는데 그분에 따르면 그 이후에 내가 노래방에 가자는 제안을 했고, 신체적인 접촉이 있었다고 한다"며 "이후에도 내가 전화를 했다고 하는데 나는 인터넷신문 창간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을 해서 전화를 했을 뿐이다. 그 이후 그분과 더 이상의 교류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피해자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면서도 의원직을 내려놓는 이유에 대해 "사퇴를 하는 게 명예를 지키는 일"이라며 "사실관계는 사실관계대로 계속 따져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투 운동은 계속 지지한다는 입장이지만 이 폭로는 미투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민 의원은 17대 국회 때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3선 의원으로, 오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시장 당내 경선에 나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미투 폭로에 따른 의원직 사퇴로 자연스럽게 서울시장 경선 출마도 포기하게 됐다.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