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8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유벤투스와 홈 경기에서 전반39분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손흥민(26ㆍ토트넘)의 날카로운 발끝이 유벤투스(이탈리아)의 단단한 수비망도 뚫어냈다. 손흥민은 3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자신의 프로통산 300번째 경기 출전을 자축했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유벤투스와 16강 2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39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통틀어 16번째 골이자 챔피언스리그 4호골이다.

상대 유벤투스는 이탈리아식 빗장수비의 최고봉이다. 3~4명의 수비수가 마치 한 몸처럼 유기적으로 움직이며 상대 공격을 원천 봉쇄한다. 빗장, 자물쇠 등의 뜻을 가진 이탈리아어 ‘카테나치오’는 이들의 축구를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말이다. 유벤투스는 지난해 대회 8강에서 리오넬 메시(31)-루이스 수아레스(31)-네이마르(26)로 구성된 바르셀로나 공격진을 무실점으로 막고 4강에 오른 바 있다. 올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 A에서도 최소 실점을 달리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결국 1-2로 역전패 해 8강 진출이 좌절됐지만 손흥민은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페널티박스 안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려 세계 최고의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40)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전반 20분에는 강력한 헤딩슛을 날렸지만 이번에도 부폰의 펀칭에 막혔다. 지오르지오 키엘리니(34), 안드레아 바르찰리(37) 등 세계 축구를 대표하는 수비수들의 방어막을 뚫어내고 폭발적인 순간 스피드 활용해 과감하게 슈팅하는 모습은 팬들을 들썩이게 했다. 쉬지 않고 골문을 두드린 끝에 손흥민은 전반 39분 비로소 부폰을 뚫어내고 득점에 성공했다.

유벤투스와 경기에서 손흥민(왼쪽)이 슈팅을 하자 키엘리니(가운데)와 부폰이 온 몸을 던져 막아내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90분간 쉬지 않고 그라운드를 누빈 손흥민에게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팀 내 최고평점인 7.5를 부여했다. 그는 유효슈팅 3개 포함 7개의 슈팅을 날렸다. 양팀 통틀어서는 동점골 주인공 곤살로 이과인(31)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