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파문’으로 정치권이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6일 오후 추 대표는 페이스북에 “큰 충격을 받으신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어제 밤늦게 귀가해 근심스런 눈으로 저를 대하는 두 딸 보기가 부끄러웠다”며 “’우리가 살아야 하는 세상은 아직도 이래?’ 세상이 무섭고 끔찍하다는 데 엄마로서도 공당의 대표로서도 할 말이 없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대표로서 엄마 된 심정으로 단단한 각오를 가지고 그릇된 성문화를 바꾸어 내겠다”고 적은 후 구체적인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추 대표는 “성폭력 범죄 신고 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전담 인력을 두어 국회의원, 당직자, 보좌진의 성추행 및 성희롱에 대한 미투가 있을 경우 철저히 조사하고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하겠다”며 “또 국회의 독립기구인 인권센터를 설립하고 외부 전문가를 채용하여 성폭력 및 인권 전반에 대한 상담과 교육, 예방 업무를 전담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글 마지막에서 추 대표는 ‘성범죄 근절’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추 대표는 “정치공학이나 선거공학 등 좌고우면하지 않고 불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성범죄를 뿌리 뽑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앞서 지난 5일 안 전 지사의 정무비서가 JTBC에 출연해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보도 직후 추 대표는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했고, “안 지사에 대해 출당 및 제명 조치를 밟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JTBC 보도 이후 행적이 묘연했던 안 전 지사는 6일 새벽 페이스북에 “죄송하다”는 글을 남겼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