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 백악관에서 가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면담 자리에서 관세 부과 계획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내 반대 목소리에도 불구, 5일(현지시간) 수입산 철강ㆍ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부과 조치를 철회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방미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관세 철회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연합(EU)를 겨냥해 “우리는 거기서 사업을 할 수가 없다. 그들은 관세보다 심한 무역장벽, 그리고 관세도 가지고 있다”며 “만약 그들이 무엇인가를 하고자 한다면 우리는 그들이 수출하는 자동차에 세금을 매길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앞서 EU는 자신들의 이익에 영향을 미치는 불공정하고도 일방적인 조치가 취해질 경우 이에 상응한 보복 조치로 맞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캐나다와 멕시코에 대해서는 면제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만약 미국 노동자와 국민에게 공정한 거래를 성사한다면 두 나라에 대한 철강 관세는 협상 포인트가 될 수 있다”며 “그러나 그들의 공정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ㆍ나프타)을 체결하지 않는다면 관세를 남겨둘 것”이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도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는 새롭고 공정한 나프타가 체결될 때 철회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무역 측면에서 우리나라는 친구든, 적이든 간에 사실상 전세계 모든 나라에 의해 속아왔다는 것을 사람들은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 재확인은 공화당 의원들 사이에서 반발이 확산하는 가운데 나왔다. 폴 라이언 미 하원의장은 이날 관세 부과 계획을 강하게 비판하며 반발했다. 라이언 의장의 대변인인 애쉬리 스트롱은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심각하다”며 “우리는 이번 수입 관세 부과 계획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세제 개혁이 경제를 부양했다”며 “이러한 이로운 점이 위태롭게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