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액으로 본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려련 혐의 의혹. 송정근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불법자금 수수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천신일 전 세중나모 회장의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의 칼끝이 서서히 이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는 모양새다.

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이 전 대통령 측이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수사하기 위해 최 전 위원장과 천 전 회장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에 수사관 등을 보내 관련 자료를 압수했다.

검찰은 대보그룹과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소남 전 의원 등이 전 대통령 측에 상납하는 과정에 두 사람이 관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국정원 특활비 사건과 거기에서 파생된 전직 대통령 뒷조사 사건 등을 수사하고 있다.

기자 출신인 최 전 위원장은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참모그룹인 ‘6인회’ 멤버 중 한 명이다.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 초대 방송통신위원장을 지내며 정권의 방송 장악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파이시티 인허가 비리에 연루돼 징역 2년 6월을 선고받기도 했으나, 이명박 정부 말기인 2013년 1월 이 전 대통령으로부터 사면을 받았다.

천 전 회장은 고려대 61학번 동기인 이 전 대통령과 장기간 긴밀한 관계를 맺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07년 대선 기간 동안에는 고려대 교우회장을 맡아, 이 전 대통령의 당선에 기여하기도 했다. 천 전 회장 역시 세무조사 무마 등의 청탁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을 선고 받았으나, 이명박 정부 말기에 사면 받았다.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