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은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북한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에 돌입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오른쪽)과 북측 단장인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이 악수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남북은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북한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에 돌입했다.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을 수석대표로 앞세운 대표단이 군사분계선을 건너가고 있다.통일부 제공
남북은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북한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에 돌입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오른쪽)과 북측 단장인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이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남북은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북한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에 돌입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왼쪽)과 북측 단장인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이 논의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남북은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북한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에 돌입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과 북측 단장인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이 논의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