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에게 성추행 당했다" 청원, 장난으로 확인돼
"장난으로 썼다" 사과…최초 청원자와 동일인물로 확인돼 해당청원 삭제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가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와 관련한 '거짓 청원'으로 홍역을 치렀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25일 한 네티즌이 국민청원란 사이트에 '딴지일보 김어준, 성추행당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린 것이다.

자신을 딴지일보에서 일한 사람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딴지일보 김어준 씨한테 성추행, 성폭행당했습니다. 너무 무서워서, 청와대에다가 올립니다 #미투 @with you'라고 적었다.

이 네티즌은 김 씨에게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면서도 구체적인 피해 사실은 밝히지 않았다.

김 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오자, 일부 네티즌은 국민 청원란에 '김 씨를 성범죄로 고소해야 한다'는 글을 올리며 그의 처벌을 주장하기도 했다.

반면, 김 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린 사람에게 의심의 눈길을 보내는 네티즌도 적지 않았다.

한 네티즌은 "님께서 만약 성범죄를 당했다면 참으로 억울하며 무서웠고 안타까운 일이나, 올린 글의 내용을 찬찬히 살펴보니 객관적 정황증거가 없다"며 "다른 의도를 가지고 청원했다면 당신을 고소하고 싶다"고 적었다.

다른 네티즌은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해 심각하게 정신적으로 피해받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며 "해당 청원을 올린 사람과 청원에 참여한 사람을 조사해 달라"고 청원했다.

논란이 불거진 이후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김어준 글 장난으로 썼습니다', '김어준 청원글, 장난으로 썼습니다. 죄송합니다', '김어준씨 죄송합니다~'라는 글이 연속해서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장난으로 글 썼습니다. 현재 (참여자 수가) 1960인데 그만하세요. 죄송합니다. 김어준씨. 장난으로 썼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적었다.

김 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청원에는 27일 오전 9시 기준 2천849명이 참여했으나, 이날 오전 9시 10분께 삭제됐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란에 올린 글은 작성자가 삭제할 수 없으며, 관리자 삭제만 가능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반 이용자는 확인할 수 없지만, 관리자는 이용자의 고유값을 확인할 수 있다"며 "최초 청원 제기자와 사과글을 올린 사람이 동일 인물로 확인돼 해당 글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중적으로 공개된 게시판이라 특정인에 대한 명예훼손이 될 수 있고, 공무방해 소지도 있다"며 "거짓 글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