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티투어 패키지 코스에 포함된 아난티코브 워터하우스. 부산관광공사 제공

부산관광공사가 6월까지 부산시티투어 ‘아난티코브 워터하우스 콤보티켓’을 판매한다. 시티투어버스 탑승권과 고급 휴양 시설인 아난티코브의 워터하우스 반일권(4시간)을 포함한 티켓 가격은 대인 기준 주중 3만2,000원, 주말 4만4,400원이다. 별도 구매했을 때보다 40% 이상 저렴한 가격이다.

기장에 위치한 아난티코브는 올해 새로 운행을 시작한 시티투어버스 ‘옐로라인’에 포함돼 있다. 지붕이 없는 2층 버스를 타고 기장 바다를 감상하고 온천도 이용할 수 있어 여행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노선이다. 부산관광공사는 이 외에도 코레일과 연계한 레일시티투어, 이바구투어 타임머신여행,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 티파니21 유람선, 다이아몬드베이 요트 등과 결합한 다양한 패키지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투어버스 패키지 상품은 부산역 2층 관광안내소에서 구입할 수 있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