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메인 프레스센터 방문
“기대 크지만 마음 급한 것 같다”
대북특사 파견 등 서두를 경우
한미공조 등 균열 우려한 듯
靑 “냉철하게 상황 보고 있다”
북미대화 여건 조성에 주력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평창동계올림픽 메인 프레스센터를 격려 차 방문해 외신 기자와 악수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국내외 관심이 높아지자 다시 한번 속도 조절에 나섰다. 지난 17일 강원 평창동계올림픽 메인 프레스센터(MPC)를 방문해 내외신 취재진을 격려하는 자리에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관련 질문이 이어지자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많은 기대를 하지만 마음이 급한 것 같다. 우리 속담으로 하면 우물가에서 숭늉 찾는 격”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로 방남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방북을 요청하자,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키자”고 답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8일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서두르는 듯한 인상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남북정상회담 자체보다 회담을 통해 한반도를 둘러싼 대결과 갈등 구도를 전환할 수 있는 성과를 거둬야 한다는 점에서 차분하고 냉철하게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이 마주 앉는 것보다 한반도 주변국과 국제사회가 우려하지 않는 상황을 조성하는 게 우선되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다만 문 대통령도 북미가 최근 대화 필요성 자체에 대해선 부정하지 않는 기류라는 점에서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으리란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청와대는 미 트럼프 행정부가 과거 비핵화라는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북한과의 대화도 없다는 입장에서 벗어나 조건 없는 탐색적 대화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남북대화가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기 때문에 남북관계가 더 개선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면서 “미국과 북한 간에도 대화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금 이뤄지고 있는 남북대화가 북미대화, 비핵화로 이어지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위해 너무 앞서 나갈 경우 한미공조는 물론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지속적으로 얻기 어렵다고 보고, 일단은 북미 간 소통 수준에 따라 남북대화 수위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때문에 남북정상회담을 기정사실화하면서 6ㆍ15, 8ㆍ15 등 구체적인 회담 일정이 보도되거나 대북특사 파견 등에 대한 관측이 나오는 데 대해 극도로 조심스러운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물밑에선 북미 간 대화를 성사시키기 위해 청와대가 치열한 중재 노력을 기울이고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