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강한 정신력 전세계에 확인”

문재인 대통령이 여성 쇼트트랙 1,500㎙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최민정 선수에게 보낸 축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평창동계올림픽 남녀 쇼트트랙에서 각각 금메달과 동메달을 딴 최민정ㆍ서이라 선수에게 축전을 보내 노고를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최민정 선수의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게 되어 기쁘다. 쇼트트랙 500㎙ 결승의 아쉬움을 딛고 일궈낸 1,500㎙의 금메달이라 더욱 값지다”며 “‘가던 길 마저 가자’ 했던 다짐을 훌륭한 결과로 보여주었다”고 격려했다. 또 “시원시원하게 아웃코스로 추월하는 모습에서 최 선수는 역시 세계 최고의 실력임을 증명했다”며 “흔들리지 않는 스케이팅으로 한국인의 강한 정신력을 전 세계에 확인해 주었다.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응원했듯 앞으로의 도전에도 국민은 함께 할 것”이라며 “최 선수의 마지막 스퍼트 장면은 평창동계올림픽과 함께 영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이라 선수에게는 “다시 일어나 끝내 달려 이뤄낸 결과다. 멋진 모습이었다”라고 축하했다. 이어 “서 선수는 국가대표라는 책임감을 가지고 고된 훈련을 견뎌냈다”며 “극한의 긴장 속에서도 늘 웃음을 잃지 않으며 실력을 키워왔다”고 언급했다.

이어 “오늘의 동메달은 새로운 시작의 힘이 될 것”이라며 “쇼트트랙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선수가 되겠다는 서 선수의 꿈을 늘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페이스북에 “세계최강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여러분, 수고 많으셨다”며 “메달을 딴 최민정 선수, 서이라 선수뿐 아니라 김아랑 선수, 임효준 선수, 심석희 선수, 황대헌 선수 모두 잘해 주었다”고 격려했다. 이어 “모든 대한민국 대표 선수 여러분, 아직 여러분의 도전은 끝나지 않았다”며 “부상 없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달라. 여러분의 몸짓 하나하나에 국민들은 함께 긴장하고 함께 질주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전날 강릉 아이스 아레나를 찾아, 쇼트트랙 여자 1,500㎙·남자 1,000㎙ 경기를 관람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