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첫 영상 국무회의
고강도 반부패 대책 시행 주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첫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공공기관의 청렴도에서 전임 정부와 확연히 차별화되는 획기적인 진전을 보여주기 바란다”며 고강도 반부패 대책 시행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첫 영상 국무회의에서 “우리 정부는 전임 정부의 부패에 대한 국민의 높은 반감과 엄중한 심판 속에서 출범한 정부라는 것을 한시라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게이트 등 부정부패 문제를 지적하며 공직사회의 청렴도 향상 필요성을 제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새 정부 출범 이후 채용비리 전수조사 등 일련의 반부패 노력으로 공직사회의 청렴문화가 점차 정상궤도를 찾아가는 것으로 판단한다”면서도 “2018년에는 확실한 차별을 보여줄 수 있도록 국민권익위원회를 중심으로 연중 내내 반부패 대책을 강도 높게 시행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민간 기업의 반부패 대책 마련도 촉구했다. 권익위의 ‘2017년 반부패 관련 평가 결과 종합분석’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청렴도를 조사한 국제기구들의 순위 발표를 보면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민간, 나아가 기업까지 포함된다”며 “민간 기업까지 청렴도 조사를 평가해보는 일을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9월 감사원장, 법무부ㆍ국방부ㆍ행정안전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국가정보원장, 공정거래위원장, 금융위원장, 국민권익위원장, 검찰총장, 관세청장, 국세청장, 경찰청장, 인사혁신처장 등이 참여하는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출범하며 고강도 대책 마련에 착수한 상태다. 권익위 주관으로 마련 중인 ‘문재인 정부 5개년 반부패종합대책’은 오는 3월 출범하는 청렴사회민관협의회와 대통령 주재 반부패정책협의회 논의를 거쳐 최종 공개된다. 정상원기자 orno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