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건 발생 사흘째인 13일 공개수사 전환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관리인으로 일하며 지난 8일 투숙하던 여성관광객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한정민이 공개 수배됐다. 사진은 수배 전단지.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경찰이 제주 20대 여성 관광객 살해용의자 한정민(33)씨를 붙잡기 위해 공개수사에 나선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 투숙객 A(26·여)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 한씨에 대한 수사를 공개수사로 전환한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까지 한씨의 얼굴 사진을 전국 경찰관서로 보내 대내 공개수배를 해왔지만, 사건 발생 사흘이 지나도록 한씨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자 이날 전격 공개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이는 사건이 장기화하면 경찰 초동수사가 미흡했다는 여론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경찰은 이날 한씨의 다른 범죄 혐의도 공개했다. 한씨는 지난해 7월 이번 사건이 발생했던 게스트하우스에서 일하며 다른 여성투숙객이 심신미약인 상태를 이용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숨진 A씨는 지난 11일 낮 12시20분께 그가 묵었던 게스트하우스 바로 옆 폐가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A씨가 발견된 폐가는 평소 인적이 드물어 마을에서 사람들이 드나들지 않은 곳이다.

12일 제주시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1일 이 게스트하우스에 숙박했다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인근 폐가에서 발견했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B씨(33)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뉴스1

숨진 A씨는 전날 나온 부검 결과에서 타살을 의미하는 '경부압박성질식사'로 인해 생을 마감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결정적 제보자에게는 최고 500만원까지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뉴시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