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명 이상 11곳 대상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한국일보 자료사진

교육부는 19일부터 내달 24일까지 대학 신입생사전교육(오리엔테이션ㆍOT) 현장 안전점검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교육부는 2014년 경주 마우나리조트 체육관 붕괴 사고로 OT 중 부산외국어대 학생 10명이 숨진 뒤 대학생 집단연수 매뉴얼을 만들고 신입생 행사를 대학이 주관해 가급적 학내에서 실시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대학은 여전히 대규모 야외 행사를 진행해 안전사고는 물론, 음주 강요, 선후배간 폭행, 성폭력 등 적지 않은 문제가 불거지는 상황이다. 올해 점검 대상은 경희대 한국외국어대 등 학교 밖 오리엔테이션 참여 학생수가 200명 이상인 대학이다. 지난해 OT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한 대학도 점검을 받는다.

이들 학교는 교육부와 지방자치단체, 대학 행사 담당자 등으로 구성된 점검단이 현장을 찾아 ▦숙박시설 안전성 ▦차량 및 운전자 적격 여부 ▦폭행 방지를 위한 학생 사전교육 여부 ▦단체보험 가입 현황 등을 확인한다. 나머지 교외 OT 실시 대학들도 학교 차원에서 숙박시설과 교통수단 안전 유무를 살펴 볼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와 별도로 성폭력 예방교육과 안전사고 예방 매뉴얼도 대학들에 배포하기로 했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안전점검을 계기로 건전하고 안전한 대학생활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