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1 육군 인사사령부 예하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소속 병사인 '카투사'(KATUSA) 65명이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통역임무를 자원했다고 육군이 11일 전했다. 사진은 이영중 상병이 양양공항에서 외국인에게 수속·이동방법을 알려주는 모습.육군 제공

육군 인사사령부 예하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소속 병사인 ‘카투사(KATUSA)’ 65명이 평창동계올림픽 현장에서 통역임무를 수행 중이다.

11일 육군에 따르면 한국군지원단은 지난해 11월 통역 지원자 119명 중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협의한 정원인 65명을 통역지원병으로 선발했다. 카투사들이 스스로 통역 임무를 희망, 한국군지원단이 미8군사령부에 필요성을 설명했고 미8군이 이에 동의한 데 따른 조치였다.

선발된 이들은 지난달부터 인천공항, 양양공항, 진부역, 강릉역, 평창 및 강릉 선수촌, 관중안내센터, 경기장 등에 배치돼 출입부터 관람까지 전 영역에서 통역을 지원하고 있다. 영어와 프랑스어, 스페인어, 중국어 등 여러 나라의 언어로 통역임무를 맡고 있다.

이들 중 양양공항에서 통역임무를 수행하는 김정현(20) 상병의 경우 아버지 김영삼(53)씨도 카투사로 근무했는데 전역 후 1988년 서울올림픽 때 외국 선수 통역 자원봉사를 했다. 김 상병은 아버지의 경험을 듣고 이번 올림픽에 통역병으로 지원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그는 “아버지가 그랬던 것처럼 올림픽이라는 국가적 행사에 기여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