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정상회담서 “주권 문제 언급 곤란” 일침
한미 위안부 합의 등 포함 양 정상 정면 충돌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회식이 열린 9일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용평=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한일 정상회담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언급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일침을 놓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전날 비공개 회담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와 북핵 해결을 위한 대북 제재를 두고 이견을 보인 데 이어 한미연합군사훈련 재개 여부를 두고 정면충돌한 것이다.

10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한미 군사훈련은 예정대로 진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의 말씀은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될 때까지 한미군사훈련을 연기하지 말라는 말로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이 문제는 우리 주권의 문제이고 내정에 관한 문제”라고 답했다. 이어 “아베 총리께서 이 문제를 직접 거론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반박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