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통해 만남의 형식 협의 중”
靑 방문까지 염두에 두고 검토 시사
金ㆍ펜스 접촉 가능성엔 신중 입장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2일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평창올림픽 기간 정상회담 일정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7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 대표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해 상당히 고무된 분위기였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통보 이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으로서 노동당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기고 있기에 그 의미가 더 크다”며 “정부는 고위급 대표단이 남쪽에 머무는 동안 불편함이 없도록 준비에 소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백두혈통’으로서 처음 방남하는 김여정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혼자 올 때보다 훨씬 더 비중 있는 역할을 갖고 올 것이고 우리와 대화를 나눌 때도 훨씬 무게감 있는 이야기가 오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이어 “김여정이 상당한 재량권을 가지고 내려오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여정과 한반도 비핵화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눌 수 있을지에 대해선 “비핵화는 북핵 문제의 가장 끝에 있지 않느냐”고 반문하면서 “이제 첫발을 떼는 것인데 본격적인 이야기를 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또 김여정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나 메시지 등을 가지고 내려올 가능성에 대해선 “예상되지만 그것을 북측이 미리 통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김여정과 만남의 형식 등에 대해선 “현재 판문점을 통한 통일부 접촉을 통해 어떤 형식으로 어떤 내용을 갖고 만날지를 협의 중에 있다”고 했다. 김여정 등 고위급 대표단의 청와대 방문까지 염두에 두고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9일 평창올림픽 개막식과 그에 앞서 열리는 리셉션 등에 참석할 것으로 보여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국 고위급 대표단과의 접촉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신중한 입장이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양 당사자가 있는 문제라 우리 정부가 일방적으로 할 수 없다”면서도 “당사자들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면서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도록 조심스럽게 타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