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선수들이 4일 오후 인천 선학국제빙상장에서 스웨덴 대표팀과의 경기에 앞서 일렬로 도열해 있다. 경기장에선 애국가 대신 아리랑이 울려 퍼졌고 한반도기가 휘날렸다. 인천=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