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리모델링한 평양무궤도전차(트롤리버스)공장을 시찰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미국은 조선반도(한반도)에서 핵전쟁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불의적인 선제타격으로 침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고 전면전쟁으로 확대하려는 미국의 흉악한 계책은 실행단계에 들어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오판으로 차례질(돌아갈) 것은 종국적 멸망이다'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지금은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를 앞둔 때이다.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가 날아야 할 조선반도에 미국은 핵전쟁의 구름을 몰아옴으로써 저들이야말로 이 지구 상에 존재하지 말아야 할 평화의 극악한 원수, 전쟁 미치광이라는 것을 스스로 드러내놓았다"면서 이같이 미국을 비난했다.

신문은 "전 세계가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북과 남 사이의 회담을 환영하고 있는 때에 미국은 그와 배치되게 조선반도 지역으로 대규모 무력을 이동시키고 있다"며 최근 마이크 폼페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의 대북 강경 발언도 거론했다.

아울러 북한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남조선 당국은 북과 남이 마주앉아 평화의 장을 여는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에 맞추어 남조선과 그 주변수역에 핵 항공모함 타격단을 비롯한 전략자산들을 끌어들이려는 미국의 범죄적 책동에 맞장구를 치며 정세를 고의적으로 격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