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소리(VOA), 국제적십자사 인용 보도

北 전역에 확산… 29%가 평양서 발생
통일부 “평창 계기 방북ㆍ방남 철저 검역”
4일 평양에서 평양화력발전연합기업소 근로자들이 새해 첫 출근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북한 조선신보가 2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에 8만여명에게 전염된 신종 독감이 퍼져 4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관영 방송 미국의소리(VOA)는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1월 16일까지 한 달 보름여 동안 북한에서 발생한 12만7,000여건의 A형(H1N1) 신종 독감 의심 사례를 분석한 결과 8만1,640명이 이 독감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고, 이들 환자 중 어린이 3명과 어른 1명 등 4명이 사망했다고 26일(현지시간) 국제적십자사연맹(IFRC)가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29일 보도했다.

북한 보건성 부상이 19일 세계보건기구(WHO) 평양사무소에 알린 사실을 토대로 작성된 국제적십자 보고서 ‘북한 A형 인플루엔자 발병’에 따르면, 감염자는 17세 이상이 52.7%였고 0~7세가 24.5%, 8~16세는 22.8%였다. 신종 독감은 북한 전역에 퍼졌고, 29%는 평양에서 발생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WHO에 신종 독감 백신을 요청했다. 이에 WHO가 보건 관계자와 취약 계층을 위한 백신 3만5,000여정을 지원하기로 했고, 현재 5000여정이 도착한 상태다. 아울러 북한 당국은 신종 독감 예방법 등을 교육하기 위해 WHO와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에 지원을 요청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북한은 고위험군에 속한 주민과 보건 관계자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데 집중하는 한편 학교 폐쇄 등 추가 조치가 필요한지도 검토 중이라는 게 국제적십자사의 전언이다. 북한은 또 부정확한 정보가 퍼져 불안감이 조장되지 않도록 신경 쓰면서 중국 북부 지역에서 발생한 독감의 유형 등을 분석해 신종 독감과의 연관성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국제적십자사는 전했다.

25일 조선적십자회 관계자들과 만나 발병 최소화를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 논의한 국제적십자사는 현재 상황을 주시하면서 재난구호 긴급기금을 투입해야 할 상황인지 살피는 중이다.

전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독감 예방을 당부하는 내용의 ‘신형 독감과 그 예방 대책’ 제하 기사를 싣기도 했지만, 신형 독감 확산에 따른 북한의 피해 상황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한편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북측 인원의 방남, 우리측 방북 등과 관련, 검역 등에 철저히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