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이 건조한 반잠수식 시추설비. 삼성중공업 제공

계속되는 실적 부진에 대규모 유상증자와 차입 계획을 밝힌 삼성중공업이 계약 파기로 자칫 애물단지가 될 뻔한 ‘반잠수식 시추설비’ 1척을 약 5억달러에 매각했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이 시추설비는 지난 2013년 6월 스웨덴 스테나(Stena)로부터 7억2,000만달러에 수주해 선수금 30%(2억1,500만달러)를 받고 건조하던 중 스테나의 잦은 설계 변경과 과도한 요구로 일정이 지연됐다. 삼성중공업이 작년 6월 스테나에 공기 연장과 추가 비용을 요구하자, 스테나가 납기 불이행을 이유로 일방적인 계약해지를 통보해오면서 현재 선수금(30%)에 대한 중재 절차가 진행 중이다.

삼성중공업은 “중재는 스테나의 선수금 반환 요구에 따른 것이며 이미 중재에 대비해 2016년 2분기 실적에 예상 손실 1,954억원을 회계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그간 중재 절차와 별개로 시추설비 매각을 추진해 왔는데, 최근 유럽의 한 선사에 기존 잔금(당초 수주액의 70%)과 같은 5억달러에 매각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설비는 올해 말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국제유가 상승에 힘입어 선주사들의 시추장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인도가 지연되고 있는 다른 드릴십도 매수자가 곧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의 미인도 시추장비는 현재 6척에 이른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