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정씨 부인도 소환조사

경북 경주시 다스 본사 입구 모습. 경주=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 본사 등에 대해 검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25일 경구 경주시의 다스 본사, 이 전 대통령의 처남 고 김재정씨 부인 권모씨가 최대 주주인 다스 납품업체 금강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MB 측근으로 분류되는 강경호 다스 사장 등 관련자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다스가 BBK 전 투자자문 대표 김경준씨로부터 140억원의 투자금을 반환 받는 과정에 청와대와 외교부 등 국가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20일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지낸 신학수 다스 감사 등 전ㆍ현직 임원들의 자택 등 3,4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강경호 사장은 2009년부터 이상은 회장과 다스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으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과 대통령으로 자리를 옮길 때마다 서울메트로 사장, 코레일 사장 등을 역임한 MB 측근이다.

검찰은 이날 김재정씨 부인 권씨도 소환 조사했다. 권씨는 다스 지분 23.6%를 소유한 2대 주주이며, 다스 실소유주 의혹의 핵심 당사자다.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