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민생행보로 도봉구 어린이집 찾아

“임기 말까지는 목표 달성” 강조
민간 어린이집 지원 강화도 약속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서울 도봉구의 한그루 어린이집을 방문해 유아 보육·교육과 저출산 문제와 관련한 학부모와 보육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사진을 가져다. 문 대통령이 어린이들과 함께 마술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국공립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아동 비율을 임기 말까지 40%로 높이겠다”고 밝혔다. 새해 국정운영 목표인 ‘내 삶이 달라집니다’라는 슬로건을 앞세워 새해 첫 민생현장으로 국공립 어린이집을 방문한 자리에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도봉구 한그루어린이집을 찾아 “국공립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갈 수 있는 비율이 10명에 1명꼴인 13%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며 “그래서 지금 대기자 수만 30만명이어서 국공립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는 게 마치 로또복권에 당첨된 것 같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지난해 추가경정예산안으로 원래 목표의 배 이상인 370개가 넘는 국공립 어린이집을 만들었고, 올해 450개를 만든다”며 “이런 페이스로 나가면 임기 말까지는 40%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 어린이집의 반발에 대해선 “운영이 어려운 민간 어린이집을 정부가 매입하거나 장기 임차하는 방법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공립 어린이집의 질이 좋은 것은 선생님의 처우와 신분을 보장한 게 중요한 요인”이라며 민간 어린이집에 대한 지원 강화도 약속했다. 이날 생일을 맞은 문 대통령은 어린이집을 나설 때 학부모 등 지역 주민 30여명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인사와 함께 축하 꽃다발을 전달받고, 이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감사를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참모들과의 회의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이라는 대사가 목전에 다가왔고 스포츠를 통한 하나 됨과 평화를 향한 염원은 여아가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여야 원내대표 초청 회동 추진 등 국회와 협력을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올림픽 일정을 감안하면 내달 9일 개막식 이전 회동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