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신상순 선임기자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검찰 조사를 통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MB청와대 상납 의혹’과 관련해 입을 연 가운데, 관련 혐의와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딜레마에 빠진 모양새다.

2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검찰은 국정원 특활비 4억원을 상납 받은 혐의로 구속된 김 전 기획관을 불러 국정원 특활비와 이 전 대통령 간의 관련성을 묻고 있지만 관련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재산과 집안일을 40년 넘게 챙겨 온 그가 특활비 통로 역할 외에도 이 전 대통령과 관련한 ‘다스 실소유주’ 의혹 사건에도 깊게 연루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 사건을 고발한 참여연대는 지난 19일 이 전 대통령이 김경준 전 BBK투자자문 대표와 민사소송을 벌이던 중 미국 법원에 제출한 진술서 전문을 우편과 이메일로 검찰에 제출했다. 이 진술서에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가 자금운용방법을 모색하려고 진술인에게 자문을 청해왔으나 금융 분야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어 평소 잘 아는 금융인을 다스에 소개했다”고 쓴 대목이 나오는데, 거론된 ‘금융인’은 김 전 기획관을 지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조계에선 ‘MB집사’로 불리는 김 전 기획관이 당장은 자신의 혐의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자세를 바꿀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검사 출신의 한 변호사는 “오랜 기간 이 전 대통령 집안 일까지 모두 맡고 있었기 때문에 ‘주군에 대한 충성’을 지키려 하겠지만, 증거로 추궁하는 검찰 앞에서 끝까지 혐의를 부인하긴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실제 검찰조사에서 국정원 특활비 10만달러를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 측에 전달했다고 진술한 김 전 실장은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검찰 수사가 워낙 탄탄해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의 수사 진행 상황도 김 전 기획관에게 압박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검찰은 지난 20일 MB정부 시절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민정1비서관을 지낸 신학수 다스 감사 주거지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