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청와대서 다스 경영 챙긴 인물 의심
‘다스 실소유주ㆍ140억 회수’ 수사 탄력
이명박 전 대통령 .한국일보 DB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20일 신학수(61) 다스 감사 등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 전ㆍ현직 임직원 3,4명의 주거지를 압수수색 했다.

신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의 고향 후배로 다스 아산공장 공장장을 지내다가 MB 정부 시절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민정1비서관을 지낸 뒤 2015년 7월부터 다스 감사로 일했다. 신씨가 청와대와 다스를 오가며 일했던 경력 때문에 그가 이 전 대통령을 대신해 다스 경영에 관여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다. 검찰이 MB 최측근인 신씨까지 수사대상으로 공식화함에 따라 MB를 겨냥한 수사강도를 갈수록 높이는 모양새다.

실제로 검찰 수사는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는 분위기다. 김성우 전 사장은 최근 검찰에 자진 출석해 “다스 설립과정에 이 전 대통령의 관여가 있었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제출하면서, 다스와 이 전 대통령과의 연관성을 부인했던 기존 입장을 번복했다. MB 정부 청와대 행정관 출신인 양모씨도 검찰에서 의미 있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그 동안 BBK 주가조작 피해자가 “이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LA총영사가 다스 투자금 140억원 회수에 관여했다”며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해 왔다. 이 전 대통령이 국가권력을 이용해 민간회사인 다스의 송사에 관여해 다른 피해자들보다 투자금을 먼저 돌려 받는데 개입했다면 형사처벌 가능성이 있다. 김재수 전 총영사는 2007 BBK 투자금 반환소송에서 다스 측 대리인으로 활동했으며, 2008년 이 전 대통령 취임 직후 이례적으로 LA 총영사에 발탁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지난 11일 경북 경주시 외동읍 자동차부품업체 다스 정문.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