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불법 수수 의혹 ‘MB 집사’ 정조준
김희중ㆍ김진모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저작권 한국일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최측근들이 청와대 재직 당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불법적으로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됐다.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한 인사들을 겨냥한 모양새지만 자동차 부품회사인 다스 의혹 수사에 이어 이번 수사의 종착지 역시 이 전 대통령이 될 전망이다. 특히 MB 청와대 측근에 대한 전격적인 강제수사에 따라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이 연루된 단서까지 포착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12일 오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검사장 출신의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 했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의 국정원 자금 사적 사용 혐의 수사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해 수사해왔고, 증거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국정원 자금으로 표현했지만, 국정원 예산 대부분이 특수활동비라는 점에서 박근혜 청와대의 국정원 특활비 불법 수수 행태와 유사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검찰은 MB 청와대가 박근혜 청와대와 달리 국정원 특활비를 부정기적으로 받아온 것으로 보고 있다.

MB 재임 기간 내내 그의 재산ㆍ가족ㆍ사생활까지 모두 관리한 김 전 기획관은 ‘MB 집사’로 불리며 청와대 살림을 도맡았다. 특히, 청와대 회계를 담당하는 총무기획관으로 재직해, 국정원 자금의 주요한 전달 통로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김 전 실장은 1997년 당시 국회의원이던 MB 비서관으로 합류해 20년 넘게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다가 2012년 ‘저축은행 사태’ 때 솔로몬저축은행 임석 회장으로부터 1억8,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실형을 선고 받았다. 김 전 비서관은 검찰 재직 중이던 2008년 3월 국정원에 파견돼 MB정부 초대 김성호 국정원장의 정책보좌관을 지낸 뒤 2009~2011년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김 전 비서관은 이 같은 경력으로 인해 청와대와 국정원과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편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의 MB 청와대 국정원 특활비 수사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가 이명박 정부 인사들을 잡겠다고 작정하고 나섰다”며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반발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