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궁ㆍ반여농산물도매, 화훼공판장
지난해 상장 거래금액 1조100억
왼쪽부터 엄궁농산물 도매시장과 반여농산물 도매시장.

부산시는 지난해 공영도매시장(엄궁ㆍ반여도매시장, 화훼공판장 포함) 거래실적을 분석한 결과 상장 거래금액이 1조100억원에 달했다고 11일 밝혔다.

법인별 거래금액 및 물량을 살펴보면 ▦엄궁농산물도매시장 5,014억3,600만원(38만5,506톤) ▦반여농산물도매시장 4,699억9,900만원(28만1,698톤) ▦화훼공판장 386억8,500만원(11만6,438단)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실적은 공영 공영도매시장 개장 첫해인 1994년 1,747억원에 비해 무려 5.8배가 증가한 것. 특히 지난해에는 유례없는 가뭄으로 농산물 작황이 나빴음에도 유통종사자가 합심해 산지출장, 출하장려금 지급, 정가ㆍ수의매매 확대 등을 통해 품질 좋은 농산물을 많이 유치한 결과로 보인다.

부산시 관계자는 “관리사업소와 도매시장법인 및 중도매인 등 유통종사자가 합심해 올해는 소비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더 연구하고 새로운 소비트렌드를 창출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또한 시민들이 이용하는데 불편함 없도록 시설 및 환경을 개선하고, 우수 농산물 확보활동을 강화하는 등 경영혁신을 통해 질 좋고 안전한 농산물을 더 많이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