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앞서 새해 국정운영 구상이 담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 의사를 밝힌 북한 대표단과 관련, “가능하면 고위급 대표단이 왔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전날 남북이 합의한 북한 대표단의 평창 올림픽 방문과 관련,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나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첫걸음인데 출발이 좋았다고 생각하지만, 너무 앞서 가면서 이런 저런 가정을 할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북한이 평창 올림픽에 대표단을 보내기로 한 것은 대단히 바람직한 일이고, 가능하면 고위급 대표단이 (내려와) 평창 올림픽 기간 내에도 (회담이)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어느 급의 대표단을 보낼지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서로 실무적 협의를 해 나가기로 했기 때문에, 올림픽 기간이 다가오게 되면 가시적으로 발표될 것이다”고 내다봤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