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그들의 시간은 끝났다”
골든글로브 수상 연설 큰 반향
SNS서 ‘윈프리2020’ 운동 확산
오프라 윈프리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63)의 골든글로브 시상식 연설 후폭풍이 거세다. 일각에서는 2020년 치러질 차기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의 대항마로 밀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올 정도다.

윈프리는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의 베벌리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세실 B.데밀 평생공로상을 수상했다.

할리우드 영화계의 오랜 적폐로 지적된 성폭력에 대항하기 위한 '미투 캠페인'에 연대하는 검은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선 윈프리는 "너무 오랜 시간 동안 남성들의 힘에 대항해 진실을 말하려는 여성들의 목소리는 아무도 들으려 하지 않았고 믿으려고도 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그들의 시간은 끝났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할리우드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폭력 저항 운동인 ‘타임스 업’(Time's Up)에서 따온 “그들의 시간은 끝났다”는 윈프리의 선언은 세 차례나 반복됐다.

시드니 포이티어가 흑인 최초로 오스카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장면을 지켜보며 자부심을 느낀 것처럼 자신도 여성들에게 같은 느낌을 전해주고 싶다고도 했다.

윈프리는 기성 매체들을 ‘가짜뉴스’로 규정, 언론에 시비를 거는 트럼프 대통령과도 대립각을 세웠고, 이에 시상식 관객들은 기립 박수로 호응했다.

윈프리의 수상소감 직후 언론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반응은 뜨거웠다.

뉴스위크는 “윈프리가 대통령으로부터 공격을 당하는 미디어를 옹호했다”고 평가했고,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중계한 NBC 방송은 트위터에 윈프리의 수상 장면 GIF(움직이는 이미지) 파일과 함께 “오로지 우리의 미래 대통령에게 존경을”이라는 트윗을 남겼다.

트위터에는 2020년 대선 후보로 윈프리를 밀자는 ‘윈프리2020’ 트윗이 번져 나갔고, 뉴욕의 한 가정용품 제조사에서 만든 ‘2020 오프라’ 머그잔이 순식간에 매진되기도 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윈프리와 장기간 사실혼 관계를 맺은 스테드먼 그레이엄은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그것(윈프리의 대선 출마)은 사람들에게 달렸다. 윈프리는 기필코 출마할 것"이라고 말해 윈프리의 출마 가능성에 무게를 더했다. CNN 방송은 윈프리와 가까운 2명의 친구들을 인용해 “윈프리가 대선 도전을 적극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보도를 내놓기도 했다.

윈프리의 당선 가능성을 점치는 전망도 나온다.

AFP 통신은 가난과 성폭력 등의 불우한 어린 시절을 극복한 개인 스토리, 26억 달러(약 2조7천778억 원)의 재산, 오스카상에 노미네이트될 정도의 연기 경력과 인기를 고려할 때 유력한 후보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곱지 않은 시선도 있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트럼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정치 초보자인 윈프라가 공직 경험 부족을 노출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윈프리가 대선에 출마한다면 민주당의 트럼프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태무 기자 abcdef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