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부산 동래구 충렬사 안락서원 교육회관에서 열린 ‘나만의 역사책 만들기’ 프로그램에 참가한 초등학생들이 한복을 차려 입고 본인이 만든 작품을 뽐내고 있다. 안락서원은 12일까지 초등학생 50여명을 대상으로 서당체험, 우리민요 배우기, 효도 편지쓰기, 전통놀이체험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교육을 진행한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