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문제로 신혼여행은 미뤄

내달 3일 결혼식을 올리는 가수 태양과 배우 민효린 커플. 태양 사회관계망서비스

아이돌그룹 빅뱅 멤버인 태양(30ㆍ본명 동영배)과 배우 민효린(32ㆍ본명 정은란)이 내달 3일 화촉을 밝힌다.

태양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민효린의 소속사 플럼액터스는 4일 “두 사람이 평소 다니던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린 뒤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지인들과 피로연을 진행한다”고 알렸다. 두 사람인 독실한 기독교 신자다.

결혼식은 비공개로 열린다. 태양과 민효린의 스케줄 문제로 결혼식 후 신혼여행을 바로 떠나지 않는다. 태양은 올 상반기 입대를 앞두고 있다. 태양은 “힘들 때나 좋을 때나 언제나 변치 않고 저를 믿어준 사람이기에 이제는 그녀와 함께 아름다운 가정을 꾸미고 싶다”며 “그동안 서로 마주 보며 다져온 사랑을, 앞으로도 둘이 같이 한곳을 바라보며 걸어가겠다”고 결혼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4년부터 사랑을 키워오다 2015년 6월 열애 사실을 공개하고 만남을 이어왔다. 인연은 태양의 솔로 앨범 ‘새벽 한 시’ 뮤직비디오 작업을 통해 이뤄졌다. 민효린이 이 뮤직비디오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하면서다.

공개 연인이 된 이후로 두 사람은 공개석상에서 서로에 대해 애정을 스스럼 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태양은 지난해 8월 솔로 3집 ‘화이트 나이트’의 기자간담회에서 “(민효린은)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라며 “음악적으로 영감을 주는 뮤즈”라고 말했다.

태양은 2006년 빅뱅 멤버로 데뷔한 뒤 팀 및 솔로 활동을 병행해 왔고 ‘눈, 코, 입’, ‘나만 바라봐’, ‘웨딩드레스’ 등의 히트곡을 냈다. 2006년 광고 모델로 데뷔한 민효린은 영화 ‘써니’와 예능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 등에 출연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