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지난 29일 주주총회를 열어 계열사 우리카드 사장에 정원재(사진) 전 부문장을 선임했다고 31일 밝혔다. 천안상고 출신인 정 신임 사장은 한일은행으로 입행해 우리은행 수석 부행장급인 영업지원부문장 등을 지냈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