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전 4시5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11㎞ 지역에서 규모 2.2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 발생 깊이는 6㎞로 측정됐다.

진앙은 북위 36.14도, 동경 129.37도 지점이며, 기상청은 이번 지진을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의 여진으로 파악했다. 크리스마스였던 전날 25일 오후 4시19분과 32분에도 각각 규모 3.5와 2.1의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이로 인해 포항 강진 이후 규모 2.0 이상 여진은 총 73회로 집계됐다. 규모 별로는 ‘2.0~2.9’이 66회로 가장 많았고, ‘3.0~3.9’ 6회, ‘4.0~4.9’ 1회 등이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