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차로 불리는 현대자동차 ‘아반떼’(사진)가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세 번째로 많이 팔린 차로 조사됐다.

19일 자동차 판매 조사업체 ‘베스트셀링카블로그닷컴’에 따르면 아반떼는 2016년 세계 시장에서 총 87만9,224대 팔렸다. 이는 도요타 코롤라, 포드 F-시리즈에 이어 판매순위 3위에 해당하는 판매량이다. 91만3,152대를 판매한 2015년보다 3.7% 감소했지만, 당시 2위였던 폭스바겐 골프의 판매량이 9.8% 급감해 4위로 밀려나면서 한 단계 올라섰다.

아반떼는 1990년 10월 엘란트라라는 이름으로 탄생했으며 해외 177개국에서 엘란트라, i35 등의 이름으로 판매중이다. 2014년 10월엔 국산차 최초로 단일차종 1,000만대 판매 돌파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현대차의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투싼’은 2015년 대비 30% 가까이 늘어난 74만6,364대가 지난해 팔려 처음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8위에 올랐다. 또 엑센트(27위ㆍ52만9,485대) i10(46위ㆍ39만2,345대) 쏘나타(47위ㆍ37만8,111대) 등도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5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기아차 중에서는 스포티지(57만5,565대)가 23위로 순위가 가장 높았고, K3(46만107대)는 38위를 기록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