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샤이니 종현이 18일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18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종현의 유서가 공개됐다.

평소 종현과 절친한 사이였던 그룹 디어클라우드의 멤버 나인은 19일 자신의 SNS에 종현이 생전 '자신이 사라지면 이 글을 꼭 직접 올려달라'고 부탁을 했다며 유서를 공개했다.

그는 종현의 가족과 상의한 끝에 결정한 일이라고 덧붙이며 "이제라도 종현이 혼자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아주길 바라요. 그리고 수고했다고 정말 잘했다고 잘 참아줘서 고맙다고 얘기해주세요. 아름다운 종현아 정말 많이 사랑해. 앞으로도 많이 사랑할게. 그곳에서는 부디 아프지 않고 평안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종현은 유서를 통해 "속부터 고장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이길 수 없었다. 나는 날 미워했다"며 우울증세를 호소했다. 이어 "그냥 수고했다고 해줘. 이만하면 잘했다고. 고생했다고 해줘. 웃지는 못하더라도 탓하며 보내진 말아줘. 수고했어"라는 말로 글을 끝맺었다. 뉴스1

18일 오후 그룹 샤이니의 종현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에서 쓰러진 채 발견,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이송된 병원 앞 취재진이 모여있다. 사진공동취재단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