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서울 SK와 인천 전자랜드의 프로농구 경기에서 SK 애런 헤인즈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애런 헤인즈가 트리플더블을 작성한 서울 SK가 2차 연장 접전 끝에 인천 전자랜드를 꺾고 다시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SK는 1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전자랜드를 92-87로 힘겹게 꺾었다. 전자랜드전 4연패를 끊은 SK는 시즌 16승6패가 되며 전주 KCC와 공동 1위가 됐다. 헤인즈는 23점, 16리바운드, 11어시스트로 활약하며 개인 통산 5호 트리플더블을 만들었다.

승부는 끝까지 점칠 수 없었다. SK는 경기 종료 2분 10여 초 전까지 전자랜드에 63-66으로 끌려가다 김민수의 3점슛으로 66-66,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전자랜드 정효근에 속공으로 2점을 내줬으나, 헤인즈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2개를 집어넣어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1차 연장에서는 SK가 김민수와 헤인즈의 득점으로 76-72로 달아났으나, 전자랜드 박찬희에게 연속 득점을 허용해 79-79가 되며 2차 연장으로 갔다. 2차 연장에서도 SK는 3점 차로 앞서다 경기 종료 2분 전 전자랜드의 김상규에게 3점슛을 내주면서 87-87, 다시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헤인즈가 골밑 득점에 이어 다시 잡은 공격 기회에서 얻은 자유투 2개를 모두 넣으며 30초를 남기고 91-87로 달아나 진땀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공동 6위 간 맞대결에서는 울산 현대모비스가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빠진 서울 삼성을 81-70으로 제압했다. 삼성은 4연패 늪에 빠지며 7위로 떨어졌다. 현대모비스는 올 시즌 최다인 52개의 리바운드를 잡아 삼성(29개)을 압도했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