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삼성화재배 우승을 차지한 구쯔하오 5단. 사이버오로 제공

중국 바둑의 신성 구쯔하오(19) 5단이 삼성화재배를 제패하며 첫 세계대회 정상에 올랐다.

구쯔하오 5단은 7일 경기 고양시 삼성화재배 글로벌캠퍼스 특별대국실에서 열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결승 3번기 최종 3국에서 중국의 탕웨이싱(24) 9단에게 216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종합전적 2승 1패로 우승을 차지했다.

구쯔하오 5단은 지난 5일 1국에서는 백 불계패를 당했지만, 전날 2국에서 흑 불계승으로 반격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이날 우승을 결정지었다. 구쯔하오 5단은 2012년 입단, 지난 6월 춘란배 4강에 오르는 등 가파르게 상승세를 타다가 이번에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탕웨이싱 9단은 2013년에 이어 두 번째 삼성화재배 우승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2015년과 2016년에는 커제 9단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구쯔하오 5단의 우승으로 중국은 3년 연속 삼성화재배 우승컵을 가져갔다. 대회 우승 상금은 3억원이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