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SUV 맥스크루즈의 연식변경 모델이 출시된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맥스크루즈'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강화, 안전 및 편의사양 트림 확대 등을 통해 연식변경 모델로 출시된다.

4일 현대차는 고객 선호 사양을 반영한 신규 트림 추가 및 스마트 사양 확대 운영으로 상품성이 더욱 강화된 '2018 맥스크루즈'를 시판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식변경 모델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강화, 안전 및 편의사양 적용 트림 확대, 익스클루시브 스페셜(Exclusive Special) 트림의 추가 등이 주요 특징이다.

먼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경우 애플 카플레이, 미러링크 뿐 아니라 카카오 인공지능(AI) 솔루션 ‘카카오 i(이)’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 적용(블루링크 적용 모델 限)이 적용된다. 또한 블루링크 무상 사용 기간이 기존 2년에서 5년까지 연장된다. 디젤 사양은 8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 가솔린은 7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가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에 기본화된다. 1열에는 USB 충전포트가 전 모델 기본 적용된다.

또한 현대차는 2018 맥스크루즈에 현대 스마트센스 패키지를 기본 트림부터 선택 할 수 있도록 하고, 프레스티지 트림부터는 어라운드 뷰 모니터링 시스템(AVM)을 기본 탑재하는 등 안전/편의 사양을 확대 적용했다.

이와 함께 2018 맥스크루즈는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한 ‘익스클루시브 스페셜(Exclusive Special)’ 트림이 새롭게 추가된다. 해당 트림에는 후측방 충돌 경고, 바이펑션 HID 헤드램프, 8인치 내비게이션(디젤 限), 후방 카메라,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등이 기본 적용됐다.

특히 익스클루시브 트림의 경우 8단 자동변속기가 기본 적용된 디젤 모델은 기존보다 50만원 인하됐으며, 가솔린 모델의 경우에도 55만원 낮은 가격이 책정됐다.

2018 맥스크루즈의 판매 가격은 디젤 모델 익스클루시브 3,390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595만원, 프레스티지 3,935만원, 파이니스트 에디션 4,290만원이다. 가솔린 모델은 익스클루시브 3,210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375만원, 파이니스트 에디션 4,110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018맥스크루즈는 고객분들이 대형 SUV의 가치를 더욱 합리적으로 경험하실 수 있도록 고객 선호사양으로 구성된 새로운 트림과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추가했다”며, “대형 SUV를 찾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