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평론가 겸 고려대 명예교수... "예술인 체감할 지원 정책 펼칠 것"

황현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신임 위원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문학평론가인 황현산(72) 고려대 명예교수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문예위) 위원장으로 위촉했다고 27일 밝혔다. 황 신임 위원장의 임기는 2020년까지 3년이다.

1945년 전남 목포시에서 태어난 황 신임 위원장은 고려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경남대와 강원대 교수를 거쳐 1999년부터 모교 강단에 섰다. 한국번역비평학회를 창립해 초대 회장을 맡았고, 대중적 인기를 누린 산문집 ‘밤이 선생이다’를 비롯해 ‘얼굴없는 희망’ ‘말과 시간의 깊이’ 등 책을 냈다. 팔봉비평문학상과 대산문학상 등을 받았다.

매년 2,000억원 이상의 문예진흥기금을 집행하는 문예위는 박근혜 정부 때 정부에 비판적인 예술인들을 지원에서 배제해 ‘블랙리스트 집행기관’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지난 6월 블랙리스트 실행 책임자로 지목된 박명진(70) 전 위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난 후 위원장 자리는 5개월간 공석이었다. 황 신임 위원장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올라 있었던 만큼 앞으로 블랙리스트 청산과 조직개혁에 힘이 실릴 것이란 전망이다. 황 신임 위원장은 "예술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정책을 펼치겠다"고 위촉 소감을 대신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